건강칼럼

제목 임플란트는 치료 후 관리가 더 중요

임플란트는 치료 후 관리가 더 중요
작은 문제 방치하면 임플란트 재시술

이제 임플란트는 상실된 치아를 대체하는 보편적이고 예지성 있는 치료법으로 받아들여 진다. 임플란트는 인체에 무해한 티타늄으로 만든 인공치근(치아 뿌리에 해당)을 상실치아 부위의 잇몸뼈(치조골)에 식립하여 유착되게 하고, 인공치아를 연결해 치아 기능을 회복하는 치료다. 발치 후 치조골 상태에 따라 쉽게 단기간에 또는 장기간 여러 번 수술을 거쳐서 임플란트 치아로 수복할 수 있다. 어떤 경우이든 한번 완성한 임플란트 치아를 평생 문제없이 사용하고 싶은 마음은 모든 환자가 같을 것이다. 과연 임플란트 치료는 식립 후 인공치아를 체결하고 나면 평생 잘 사용할 수 있을까?



강경리 교수



임플란트는 평생 쓸 수 있나요



임플란트 관리법



임플란트 치료 후 나사 풀림이나 염증 등의 문제 발생

임플란트 치료가 많이 시행되면서 이와 관련된 문제도 발생하고 있다. 식립된 임플란트 주위 점막이나 치조골에 염증이 생기거나 치아에 해당되는 보철물에 문제가 생기기도 한다.
임플란트 주위 점막에 생기는 염증(임플란트 주위점막염)은 점막 아래의 치조골 소실이 없이 점막에 국한되는 염증이다. 염증에 의해 치조골 흡수가 나타나면 임플란트 주위염이라 한다. 임플란트 보철물에 생기는 문제로는 나사 풀림, 나사 파절 등을 들 수 있다.
환자들이 미약한 초기 증상을 잘 알아차리지 못해 문제 있는 임플란트 치아를 계속 사용하는 경우가 많다. ‘갑자기 임플란트 치아 주위 잇몸이 부어서 아프다’고 오신 환자는 치아 나사 풀림이 원인으로 밝혀져 나사 조임 후 문제가 해결되었다. 또 임플란트 치아의 나사가 풀려 흔들리는 상태였으나 본인은 전혀 불편감 없이 잘 씹고 알지 못하는 경우도 많다. 이런 작은 증상들을 무시하고 지나간다면 최악의 경우 임플란트를 지지하는 치조골이 심하게 흡수되어 임플란트를 빼야 하거나 저절로 빠질 수도 있다.


임플란트




임플란트를 오랫동안 문제없이 쓰기 위해서는!


첫째, 지속적이고 정기적인 치과 검진이 중요하다.

상실된 치아가 임플란트 치아로 회복되었다고 치과 치료가 끝난 것이 아니다. 치의학적 지식이 없는 일반인이 잘 보이지도 않는 입안의 작은 치아에 벌어지는 문제를 알기는 어렵다. 특히, 초기 자각 증상이 뚜렷하지 않은 문제일 경우, 임플란트 주위 치주 조직의 상태와 보철적 상태를 정기적으로 점검함으로써 방치할 때 생길 수 있는 문제를 예방할 수 있다. 이미 생긴 문제라 할지라도 보다 빨리 발견하여 적절히 치료한다면 해결이 쉬워질 수 있다는 점에서 꾸준한 정기 점검은 무엇보다 중요하다.


둘째, 정확한 칫솔질과 전문가의 관리가 필요하다.

한번 파괴된 치조골은 재생이 쉽지 않다. 따라서, 임플란트 주위점막염이나 임플란트 주위염은 발생 후 치료하는 것보다 예방이 최우선이다. 임플란트 주위 치조골 흡수의 원인은 여러 가지를 들 수 있지만 대표적 원인은 임플란트 주위에 쌓여있는 입 안의 세균이다.
임플란트 주위염에서 발견되는 세균들은 만성치주염을 유발하는 세균들과 유사하다. 근본적인 치주질환 치료의 원리 즉, 세균 제거가 임플란트에도 동일하게 적용된다. 치과 내원 환자의 대부분이 본인은 칫솔질을 잘한다고 생각하지만, 실제로 칫솔질을 제대로 하는 분은 극소수이다. 특히 임플란트 주위염은 치주질환보다 진행 양상이 심각하므로, 청결 관리가 더 중요하다. 일반 칫솔뿐만 아니라 치간칫솔, 첨단칫솔, 치실 등의 다양한 구강위생 도구를 올바로 사용하여 꼼꼼하게 칫솔질을 해야 한다. 그러나, 칫솔질을 아무리 잘해도 세균 제거가 잘되지 않는 곳이 있을 수 있으므로, 정기적으로 전문가에게 구강위생 관리를 받아야 한다.


임플란트 인공 치근부위의 치조골이 흡수되어 인공치근 일부가 드러난 임플란트 주위염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