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칼럼

제목 내가 맡아도 고약한 입냄새, 구취 만드는 구강원인 찾아 관리

내가 맡아도 고약한 입냄새
구취 만드는 구강원인 찾아 관리

구취, 즉 입 냄새는 성인 인구의 절반 정도가 겪는다고 보고될 만큼 흔하다. 생명에 위협이 되거나 통증을 유발하진 않지만 일부 사람들에게는 사회생활 유지가 어려울 정도로 큰 스트레스를 주기도 한다. 구취 발생의 80~90%는 구강 내 문제와 연관이 있는데, 그 원인과 치료법은 무엇인지 알아보자.



마스크 안에서 나는 입 냄새가 너무 심해요



생리적 구취

특별한 치료가 필요 없는 구취로, 여러 생리현상에 의해 일시적으로 발생한다. 대표적인 예로 기상 직후 발생하는 구취를 들 수 있다. 수면시간 동안 저작, 연하 등이 줄어 타액 분비가 줄어들면 구강 세균 활동이 활발해 발생한다. 공복, 기아나 월경 및 임신 기간의 호르몬 변화 등의 여러 생리적 현상에 의해서도 발생할 수 있다.


병리적 구취

지속적으로 나타나는 구취를 병적 구취로 간주한다. 주로 그람 혐기성 세균이 구강 내 산소가 노출되지 않는 부위(깊숙한 잇몸낭, 혀의 갈라진 틈새, 입안의 상처 부위, 썩은 이, 잇몸 사이 등)에 쌓여 있는 음식물 찌꺼기나 치석 등과 반응하여 악취성 기체를 생성한다.
악취성 기체의 주 성분은 휘발성 황화합물(Volatile sulfurcompound: VSC)의 기체로 Hydrgen sulfide(H2S), methylmercaptan(CH3SH), dimethyl sulfide(CH3SCH3)로 구성된다. 휘발성 황화합물의 생성은 특정 원인균과 기질 외에도 치태의 양, 타액의 pH, 타액 분비율에 영향을 받는다.


구취를 유발하거나 악화시키는 구강 상태
· 과다한 치태, 치은 및 치주질환
· 설태 및 치석, 치아우식증
· 구강연조직 감염, 구강암, 캔디다증
· 의치 장착, 혀 질환, 구강 건조증
· 불량 보존물 및 보철물

치아에 부착된 치석, 구강 건조증



구취를 없애는 치료법

구취를 없애기 위해서는 원인을 확실하게 알아야 한다. 여러 구내 염증과 치아, 잇몸질환이 원인이라면 치료를 받아야 한다. 구강 외 원인이나 구강 내 질환이 없는 구취 환자는 다음의 치료 방법을 고려 할 수 있다.


치태와 치석의 제거

평소 식사 후 즉시 칫솔질을 하며 치실 또는 치간 칫솔을 함께 사용하여 치태를 제거한다. 입안 세균의 먹이를 제공하지 않게 해야 구취 발생을 근본적으로 차단할 수 있다. 또한 정기적인 스케일링을 통해 칫솔질로 제거하지 못한 치태 및 치석을 철저히 제거한다.


항구취제 사용

이상적인 항구취 제제는 구취 유발 세균에만 선택적으로 작용하여 구강 내 정상 상주균에 최소한으로 영향이 미치고, 장기간 사용해도 구강 조직에 무해하며, 적어도 3시간 이상 효과가 유지돼야 한다.
항구취제를 고를 때 알코올이 포함된 구취제는 점막을 자극하며, 탈수 효과로 건조증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피해야 한다. 강력한 향취에 의해 일시적으로 냄새만 가려주는 제제도 피해야 한다. 구취의 큰 원인으로 작용하는 황기체 차단에 효과적인 아연(zinc)이 함유된 제제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구강 건조증 예방 및 관리

평타액(침)은 구강 조직이 정상 기능을 유지하는 데 반드시 필요하며, 구강 내 질병 발생을 억제시키는 기능이 있다. 타액 분비가 정상보다 적어 구강 건조증이 발생하면 점막질환, 치아우식증, 구취로 이어질 수 있다.


구강 건조증 예방법
· 타액 양을 감소시키는 약제의 금지 또는 변경
· 알코올은 구강 점막을 자극, 건조 시키므로 관련 음료 및 가글제 사용 자제
· 수면 시 가습기 사용
· 수분을 많이 함유한 과일, 채소 즐겨 먹기
· 무설탕 껌, 사탕(단 턱관절에 무리가 가지 않게 1회에 5~10분만 저작)
· 타액 대용물질 및 윤활제, 인공 타액 사용

정신적 안정

과도한 스트레스를 받거나 정신적으로 불안 상태가 지속되면 타액 분비가 감소해 원활한 구강 활동이 이루어지지 않고 세균의 성장 및 증식이 활발해져 구취가 발생한다. 따라서 스트레스 해소를 위한 활동이 구취 차단에 효과적일 수 있다.


목록